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ET OVER IT. THE SECOND WIND IS COMING!


 

 

 2012년 겨울. ‘우리가 사랑할 수 있는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들자’라는 목적으로 시작된 프로젝트 SODAMON은 이제 국내외 주목받는 브랜드로 성장하였습니다. ‘브랜드 가치와 철학’ 그리고 ‘회사의 매출과 이익’이 같은 곳을 향해 나아간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성장의 과정에서 그것들이 서로 충돌하는 위기의 순간들은 반드시 찾아오게 마련입니다. 우리는 현실적인 돌파구라는 미명으로 ‘브랜드의 가치’보다는 ‘회사의 이익’에 우선을 둔 선택을 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그 선택이 최선이었는가를 되묻곤 합니다. 지난해 우리는 무엇을 가치로 두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 던졌고, 그 답을 찾기 위해 앞으로도 수많은 선택과 판단을 해야 할 것입니다.

 

2017년을 시작하는 지금. 글로벌 경제 악화와 끝이 보이질 않는 잿빛의 국내 경제 상황 속에서 우리를 포함한 꿈과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모든 이에게 위기를 극복하고 도전하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세컨드윈드 캠페인을 기획하였습니다. 캘리포니아대 신경과학자 Arnold, J. Mandell은 ‘운동을 시작한 후, 나타나는 호흡곤란, 근육 통증, 두통 등으로 인해 포기하고 싶은 순간 - 데드포인트를 극복할 때 신체는 그 상황에 적응하며 운동을 즐길 수 있는 욕구가 생기는 상태’를 세컨드윈드라 정의했습니다.

 

우리의 삶 또한 목표를 향해 가다 보면 도전의 과정에서 포기하고 싶은 순간을 마주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고통의 순간을 극복하고, 멈추지 않는다면 누구에게나 두 번째 바람이 불어오는 시간, 세컨드윈드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Get over it. The Second wind is coming!

 

 


In Winter 2012. A project SODAMON has begun to fulfill the purpose of “let’s make a product that we love, at a reasonable price” and such project has further developed into a brand acknowledged both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It would be wonderful if ‘philosophy and value of a brand’ and ‘sales and profit of a firm’ are headed to same direction, however, collision among such perspectives are inevitable.

As a matter of fact, we have had moments to make choices of ‘profit of a firm” over ‘value of a brand’, consoling ourselves that such decisions were unavoidable. We still look back and wonder if such decisions were the best ones.


We have thrown a question to ourselves last year that where our value lies, and in searching for an answer, we may need to make many choices and decisions along the path.

As year 2017 has just begun, we have planned a campaign called “SECOND WIND” which delivers a message of ‘get over the obstacles and continue your journey to your dream/goal’ to everybody, including ourselves, who is suffering from global economic crisis and ever-gloomy domestic market status.


Arnold, J. Mandell, a neuroscientist of Univ. of California, has defined the ‘SECOND WIND’ as state of one’s body adjusting to ‘DEAD POINT’ – a moment one’s body sends signs of muscle pain, headache, and dyspnea while in heavy exercise/sports – and gain the strength to continue.


In our life, we may face many ‘dead-points’ on our way to our dream/goal. Nevertheless, one who has courage to face the moment of pain and frustration, and has a strong will to overcome such moment, deserves the second wind.



Customer service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